Three Poems


To the Poet

Only in that moment when you realize you must give birth
to a new world with that one poem,
Poet, your existence will be known
as one the universe cannot be without,
like how rice paddies in drought need the cry of the green frog.

Even in the new world
Only see the elegance of art, the line dividing mind and body.
Poet, your life means
you still live as one with that sickening limp. 
What is there to do when the eclipsed sun rises, and when it sinks?
Poet, your glory exists in
the small heart of the child who dares step on the tail of a mad dog,
in that moment when stains from the hand
trying night or day to give birth to a new world
become a poem. 
Look at the butterfly,
beautiful even when it dies from flying into the candlelight.

시인에게

한 편의 시 그것으로
새로운 세계 하나를 낳아야 할 줄 깨칠 그 때라야
시인아, 너의 존재가
비로소 우주에게 없지 못할 너로 알려질것이다,
가뭄 든 논에게는 청개구리의 울음이 있어야 하듯.


새 세계란 속에서도
마음과 몸이 갈려 사는 줄 풍류만 나와 보아라.
시인아, 너의 목숨은
진저리나는 절룸발이 노릇을 아직도 하는 것이다.
언제든지 일식된 해가 돋으면 뭣하며 진들 어떠랴
시인아, 너의 영광은
미친 개 꼬리도 밟는 어린해의 짬 없는 그 마음이 되어
밤이라도 낮이라도
새 세계를 낳으려 손댄 자국이 시가 될 때에 있다.
촛불로 날아들어 죽어도 아름다운 나비를 보아라.
 

 

by Yi Sang-hwa, trans. Emily Jungmin Yoon